보도자료[6·1 지방선거] 지자체 차원의 “탄소중립을 위한 교통정책” 도입, 후보 27명 찬성 입장 밝혀

2022-05-30
조회수 771

[6·1 지방선거] 지자체 차원의 “탄소중립을 위한 교통정책” 도입, 후보 27명 찬성 입장 밝혀


사단법인 녹색교통운동(이하 녹색교통)은 21개 시·도지사 64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지난 5월 20일‘탄소중립을 위한 교통정책’도입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정책 도입 답변서’를 요청했다.

정책제안은 6.1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이 탄소중립을 위한 교통정책을 이끌어갈 후보를 선택하는 데 있어서 객관적인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5월 30일까지 특별시 및 광역시 후보자 총 12명이 정책답변서를 보내주었고 응답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특별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후보자가, 정의당의 신지혜 후보자가, 부산광역시에서는 국민의 힘 박형준 후보자가, 대구광역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서재헌 후보자와 정의당 한민정 후보자와 기본소득당 신원호 후보자가, 인천광역시에서는 국민의 힘 유정복 후보자와 기본소득당 김한별 후보자가, 광주광역시에서는 국민의 힘 주기환 후보자와 정의당 장연주 후보자가, 울산광역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후보자가 세종특별자치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이춘희 후보자가 각각 정책 채택 답변서를 보내주었다,

 

또한, 도지사 후보자 총 10명이 정책답변서를 보내주었고 응답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에서는 기본소득당의 서태성 후보자가, 충청북도에는 더불어민주당의 노영민 후보자가, 전라북도에서는 국민의 힘 조배숙 후보자가, 전라남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후보자와 진보당 민점기 후보자가, 경상북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임미애 후보자가, 경상남도에서는 정의당의 여영국 후보자가 제주도에서는 국민의 힘 허향진 후보자와 녹색당 부순정 후보자와 무소속 박찬식 후보자가 각각 정책 채택 답변서를 보내주었다.

 

마지막으로, 수원, 고양, 용인, 창원특례시 후보자 총 6명이 정책답변서를 보내주었고 응답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원특례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이재준 후보자가, 고양특례시에서는 국민의 힘 이동환 후보자와 정의당 김혜련 후보자가, 용인특례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후보자와 국민의 힘 이상일 후보자가, 창원특례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후보자가 각각 정책 채택 답변서를 보내주었다.

 

녹색교통은 6.1 선거 이후, 당선 후보자들이 입장을 밝혔듯‘탄소중립을 위한 교통정책’도입을 실행하도록 촉구하고 협력해 나아갈 것이다.

 

※ 첨부 : 1. 영역별, 정책제안내용별, 후보자별수용 여부

            2.‘탄소중립을 위한 교통정책’제안서.

            3. 정책 채택 여부에 대한 답변서(샘플). 끝.



녹색교통운동의 새로운 소식을 SNS에서 만나요.


#움직이는소나무 의 새로운 소식을 SNS로 만나보세요!